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성남시뉴스 | 교육/사회복지 | 문화/스포츠뉴스 | 기술 | 나눔/단체 | 동영상뉴스
성남시뉴스    |  퍼스트뉴스  | 성남시뉴스
성남시, ‘생태계 교란’ 배스 인공산란장 설치 번식 차단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2-05-04 21:43 댓글 0

퍼스트신문  / 성남시뉴스

성남시는 생태계 교란 외래어종인 큰입배스(이하 배스) 퇴치를 위해 산란기인 오는 6월 말일까지 탄천에 인공산란장을 설치·운영한다.

산란장에서 배스가 알을 낳으면 제거해 번식을 차단하려는 조처다.

인공산란장은 탄천 서현교에서 양현교까지 이어지는 400m 구간 14개 지점에 지난 4월 18일 설치됐다.

배스를 인공산란장으로 유도하려고 검은색 가림막이 달린 형태의 사각 바구니(65㎝*58㎝*38㎝)에 자갈을 깔아 놨다.

배스가 그늘진 곳을 선호하고 수심 1m 정도의 물가나 수초지의 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알을 낳는 습성을 고려했다.

시는 인공산란장을 설치하고서 일주일 뒤인 4월 25일 9000개의 수정란을 제거했다. 이어 5월 2일까지 추가로 1만8000개의 수정란을 제거했다.

2만7000개의 수정란 제거는 자연 상태에서 치어 생존율이 5~10%인 점을 고려했을 때 성어 상태의 배스 1350마리를 포획한 효과와 같다.

시는 일주일에 2~3차례씩 인공산란장을 확인해 자갈에 붙어있는 수정란을 햇볕에 말리는 방식으로 배스 개체를 사전 퇴치한다.

이와 함께 탄천과 지천 곳곳에 투망을 던져 배스 치어와 성어를 포획한다.

성남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배스는 토종 어종은 물론이고 쥐나 개구리, 뱀, 심지어 다른 큰입배스까지 삼킬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먹어 치우는 육식성 생태계 교란 어류”라면서 “탄천에 사는 버들치, 돌고기 등의 토종어류 보호와 생물 종 다양성을 위해 2018년부터 매년 인공산란장을 설치 운영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1stn@hanmail.net  김영렬기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스트뉴스의 최신글
  성남시, 자원봉사자에 아트센터 기획공연 최대 …
  성남시, “다함께돌봄센터 전국 최다 32개 설…
  성남시, 분당지역 지하보도 3곳 캐노피 추가 …
  성남시, 도로 야간 밝기·우회전 사각지대 공공…
  성남시, 참사람들, 미세먼지 차단 위한 ‘제8…
  성남시, 매화마을 1단지 리모델링 사업계획 승…
  성남시, ‘생태계 교란’ 배스 인공산란장 설치…
  성남시, 25~27일 메타버스 청년채용박람회 …
  성남시, 성남 제1공단 근린공원으로 탈바꿈
  성남시, 헌혈자에 성남사랑상품권 1만원권 지급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2년 08월 15일 | 손님 : 15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성남시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기술 
나눔/단체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 박창연 | 편집인 : 최남호 | TEL : 010-3023-9788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104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2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